본문 바로가기
우리나라 여행/서울

수요미식회 버거 맛집 다운타우너 안국점, 진짜 맛있는 수제 버거?

by 슈 냥 2020. 5. 9.

햄버거라는 음식이야 따로 설명을 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우리에게 김치만큼이나 친숙한 음식이다.

마침 인사동에 방문했을 때 근처 안국역에 유명한 버거 맛집이 있다길래 들러보았다...

그나저나 늦은 저녁의 인사동은 카메라에 담지 않을 수가 없다.

따뜻한 전등빛과 독특한 소품들이 어우러져서

우리나라 도심에서는 느끼기 쉽지 않은 분위기를 맛볼 수 있다.

자잘한 악세서리들

화려한 피규어들 사이에 있는 목각 부엉이가 더 눈에 들어온다.

하나 살 걸 그랬나;;;

늦은 밤의 인사동 밤나들이를 끝내고 안국역으로 향했다.

걸어서 15~20분 정도?

천천히 산책한다고 생각하고 걸으면 크게 부담은 없는 길이다.

저녁시간은 훨씬 지난 평일 저녁인데도

이미 수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있어서 30분은 기다렸다.

(코로나 이전이라...)

 

역시 수요미식회에도 소개된 햄버거 맛집이라 그런가

평일 늦은 저녁에도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있다니

도대체 얼마나 맛있을지 기대 뿜뿜

족히 20분은 걸어와 30분을 기다리니 맥주가 너무 마시고싶었다.

원샷하기 전 한 컷.

이런 수제 햄버거집들에서 내가 좋아하지 않는 부분은 이런 것.

카스나 하이트, 테라같은 일반 맥주를 판매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이 맥주가 일반 맥주와 특별히 다른게 있는것도 아니고....

암튼 이런건 마음에 안든다...ㅎㅎ

베이컨 치즈버거와 아보카도버거.

그리고 치즈프라이까지 주문했다.

나는 맥도날드 광팬이기 때문에

감자튀김은 맥도날드 감자튀김을 기준으로 맛있다/맛없다를 따지는데,

음 그냥 그랬다.

가성비는 좋지 않은 느낌.

딱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베이컨 치즈버거.

실제로도 맛은 좋았다.

왠만한 수제버거집에서도 만족을 잘 안하는데, 다운타우너 햄버거는 그래도 만족할 만했다.

그러나 아보카도를 극혐하는 나는 아보카도 버거에는 눈길 하나 주지 않았다.

ㅎㅎ

아내 얘기로는 아보카도 버거도 진짜 맛있다고.

솔직히 나는 수제버거는 좋아하지 않는다.

우리나라에 있는 대부분의 수제버거집은 가격만 비싸지,

맥도날드 햄버거와 비교해서 '가격 만큼' 뛰어난 맛을 보여주지를 못한다.

 

하지만 다운타우너는 좀 다른것 같다.

가격대는 확실히 맥도날드보다 높지만,

맛도 좋았고 살짝 특이한 다운타우너만의 맛이 있었기 때문에 햄버거를 좋아한다면 먹어볼만 하다.

 

다만 여기가 워낙에 인기있는 곳이라

한 시간씩 기다려야 햄버거를 맛 보는 날도 있는데

그정도까지 기다려야 할 정도인가...는 모르겠다.

 

아무튼 30분 기다려서 맥도날드보다 두 배정도 비싸게 먹은 값은 하는 다운타우너 햄버거!

나는 만족!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