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볍게 떠나기 좋은 서울대공원 캠핑장 그리고 동물원으로, 힐링 캠핑 떠나보자!! 서울대공원 캠핑장 서울대공원 캠핑장 홈페이지입니다. grandpark.seoul.go.kr 우선 한 줄(?) 요약! 서울대공원 캠핑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위에 첨부한 사이트로 접속한 후, "캠핑장 예약하기" → "텐트 예약/취소" 항목으로 접속하면 된다. 그 후 원하는 날짜와 숙박일에 맞는 텐트를 선택하면 끝! 정말 간단하지만 로그인을 해야 하니, 예약 전 사이트 가입을 먼저 하는걸 추천한다. 텐트 예약금은 15,000원이며 이외에도 캠핑장 내부에서 대여하는 물품들이 있으니, 내가 캠핑 초보라면 굳이 많은 장비들 구매하지 말고 간단하게 대여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다ㅎㅎ 남들은 코로나로 재택근무다 단축근무다 어쩌다 했으나 왠일인지 입사 이래 2020년 상반기가 제일 업무가 많았다;;; 휴가도 제대로 못쓰는 .. 2020. 6. 27.
수원 화성행궁 맛집 샐러드 카페, 도담샐러드! 도담샐러드 : 네이버 카페 · 매일 11:00 - 21:00,월요일 휴무 store.naver.com 그동안 스트레스받는 일이 너무 많았는데, 잠시 쉬어갈 겸 수원 화성행궁 근처를 산책하다가 우연히 이제 막 오픈한 샐러드 카페를 방문하게 되었다..ㅎㅎ 무심결에 지나칠 뻔 했으나 아 카페구나 싶은 간판. 샐러드를 정말 좋아하는 아내가 들어가보자고 설득 시작. 나 같은 남자들은 샐러드를 왜 돈 주고 사먹는지 이유를 잘 모르지만;;; 아내의 끈질긴 설득에 우선 입장. 들어가보니 뭔가 다른 느낌?? 사진 찍는걸 좋아하기에 카페나 음식점에 들어갈 때도 인테리어부터 살펴보는데 느낌 굳. 딱 내가 좋아하는 깔끔한 인테리어. 선인장도 이쁘더라. 여기는 선인장 맛집인가..?? 초록초록한 덩굴...?? 엄청 깔끔하길래 사.. 2020. 6. 21.
수요미식회 버거 맛집 다운타우너 안국점, 진짜 맛있는 수제 버거? 햄버거라는 음식이야 따로 설명을 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우리에게 김치만큼이나 친숙한 음식이다. 마침 인사동에 방문했을 때 근처 안국역에 유명한 버거 맛집이 있다길래 들러보았다... 그나저나 늦은 저녁의 인사동은 카메라에 담지 않을 수가 없다. 따뜻한 전등빛과 독특한 소품들이 어우러져서 우리나라 도심에서는 느끼기 쉽지 않은 분위기를 맛볼 수 있다. 자잘한 악세서리들 화려한 피규어들 사이에 있는 목각 부엉이가 더 눈에 들어온다. 하나 살 걸 그랬나;;; 늦은 밤의 인사동 밤나들이를 끝내고 안국역으로 향했다. 걸어서 15~20분 정도? 천천히 산책한다고 생각하고 걸으면 크게 부담은 없는 길이다. 저녁시간은 훨씬 지난 평일 저녁인데도 이미 수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있어서 30분은 기다렸다. (코로나 이전이라.... 2020. 5. 9.
우즈 베이커리 카페, 그리고 아산 신정호수에서의 힐링 5월 황금연휴를 맞아 아내와 함께 아산 신정호수의 상징(?) 우즈 베이커리에 놀러갔다. 신정호수 근처 카페 붐이 일어나기 시작했을 때 선두주자였던 카페인데, 아내와 결혼 전부터 자주 갔던 곳이라 추억이 남다르다...ㅎㅎ 갈색 벽돌이 인상적인 곳이다. Bakery Cafe & Brunch 에서 알 수 있듯이 우즈 베이커리는 카페보다는 베이커리...에 정체성이 더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우즈 베이커리의 모토인가? 우즈 베이커리 입구에 들어서면 제일 처음 보이는 인테리어. 인테리어 역시 갈색 벽돌이 잘 어우러진다. 그리고 우즈 베이커리의 메인. 바로 빵. 보기만 해도 정말 맛 좋아보이는 빵들이 너무나도 많다. 오전부터 내내 새로운 빵들이 나오는데, 이것만 봐도 우즈 베이커리의 정체성이 카페보다는 빵집에 가깝다.. 2020. 5. 1.
비오는날 오기 좋은 제주도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제주도를 마음에 담은 故김영갑 사진작가 제주도 일출 명소 말미오름; 겨울에는 말미오름(두산봉)으로 제주 올레길 제주도 방언으로 집으로 통하는 아주 좁은 골목길을 뜻하는 '올레길'은 언론인 출신 서명숙이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고 나서 구상한 것이다. 대부분 해안을 따라 나 있는 제주 올 100.daum.net.. aanything.co.kr 이른 새벽부터 일출사진을 찍으려고 분주하게 돌아다니다 보니 심하게 허기가 져서 좀 과할수도 있겠으나 고등어쌈밥을 먹으러 가기로 했다. 밑반찬으로 나온 간장게장. 별로 기대는 안했는데 의외로 맛이 있어서 다 먹었음...ㅎㅎ 자리에 좀 있으면 고등어 김치찜(??)같은 냄비를 통채로 가져다주는데 좀 놀랐다. 고등어쌈밥이라길래 고등어구이를 쌈에 싸먹는 걸로 생각했는데, 그냥 고등어 김치찜이어서 좀 당황. 그래.. 2020. 4. 25.